총 게시물 41건, 최근 0 건
   

사람을 찾습니다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01-10-04 (목) 23:50 조회 : 3020
사람을 찾습니다

이솝이 어렸을 때의 이야기다. 이솝의 주인은 훌륭한 학자였다. 어느 날 주인이 말했다.
"얘, 이솝아, 목욕탕에 가서 사람이 많은지 보고 오너라."
이솝은 목욕탕으로 갔다. 그런데 목욕탕 문 앞에 끝이 뾰족한 큰 돌이 땅바닥에 박혀 있는 것이었다. 그래서 목욕탕으로 들어갔던 사람이나 목욕하고 나오는 사람 모두가 그 돌에 걸려 넘어질 뻔했다. 어떤 사람은 발을 다치기도 하고 어떤 사람은 코가 깨질 뻔했다.
"에잇! 빌어먹을!"
사람들은 돌에 대고 욕을 퍼부었다. 그러면서도 누구 하나 그 돌을 치우는 사람이 없었다. '사람들도 한심하지. 어디, 누가 저 돌을 치우는가 지켜봐야지.'
이솝은 목욕탕에서 그것만 지켜보고 있었다.
"에잇! 빌어먹을 놈의 돌멩이!"
여전히 사람들은 돌에 걸려 넘어질 뻔하고는 욕설을 퍼부으며 지나갔다.
얼마 후에 한 사나이가 목욕을 하러 왔다. 그 사나이도 돌에 걸려 넘어질 뻔했다. 이솝은 여전히 그 사나이를 지켜보고 있었다.
"웬 돌이 여기 박혀 있담!"
그 사나이는 단숨에 돌을 뽑아냈다. 그리고 손은 툭툭 털더니 목욕탕 안으로 들어가는 것이었다.
이솝은 그제야 일어서더니 목욕탕 안에 들어가 사람 수를 헤아려보지도 않고 그냥 집으로 달려갔다.
이솝은 주인에게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 목욕탕 안에 사람이라곤 한 명밖에 없습니다."
[이솝우화]에서

◈ 생각해 봅시다
만일 여러분이 목욕탕에 가는 사람이라면 많은 사람을 다치게 하는 그 돌을 어떻게 했을까. 만일 여러분의 친구를 괴롭히고 슬프게 하는 일이 있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행동할까. 우리 사회를 좀먹는 나쁜 일들이 여기저기에서 일어나고 있고 그것을 여러분의 작은 힘으로 조금이나마 고칠 수 있을 때 여러분은 어떻게 해야 할까? 올 한 해 우리가 깊이 생각해야 할 문제이다. '사람'이 되기 위해서.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