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1건, 최근 0 건
   

나를 살리는 길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01-10-04 (목) 23:49 조회 : 2237
나를 살리는 길

어느 집에서 당나귀와 말을 기르고 있었다. 하루는 당나귀와 말의 등에 짐을 싣고 먼길을 떠나게 되었다. 말보다 힘이 좀 약한 당나귀가 얼마쯤 가다 기운이 빠져 말에게 구원을 청했다.
"짐이 무거워 견딜 수가 없군요. 나를 좀 도와줄 수 없겠소? 짐을 조금만 덜어 주십시오."
그러나 말은 들은 척도 하지 않고 앞장서 걷기만 했다. 얼마를 더 가다 당나귀는 그만 지쳐서 쓰러져 죽고 말았다.
주인은 할 수 없이 당나귀 등에 실었던 짐을 모두 말 등에 옮겨 실었다. 게다가 죽은 당나귀의 안장까지 벗겨서 실었다.
짐이 갑절로 무거워진 말은 눈물을 찔끔찔끔 흘리면서 후회했다.
'이거 큰일인데. 정말 나는 어리석은 놈이야. 당나귀가 도와달라고 했을 때 조금만 동정을 베풀었어도 이런 꼴은 안 당하는 건데. 이젠 나도 꼼짝없이 죽었네.'―톨스토이

◈ 생각해 봅시다
친구의 불행은 곧 나의 불행이며 이웃이 당하는 고통은 곧 나의 고통이라는 평범한 진리가 담겨져 있는 이야기다. 그만큼 우리는 함께 살아가야 하며 모든 사물은 서로 그물처럼 얽혀 있다는 뜻이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