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1건, 최근 0 건
   

엄마 생일상 사양할래요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01-10-04 (목) 23:41 조회 : 1375
엄마 생일상 사양할래요

우리 나라가 빚더미 속에 빠져 나라가 망할 판에 생일은 찾아 무엇하겠습니까. 나는 부모님께 생일잔치에 드는 돈을 달라고 해서 저금을 하겠습니다. 그리고 외국 빚을 다 갚으면 그 돈을 다시 통일하는데 쓰면 좋겠습니다.” 23일 오전 8시 반경 경기 성남시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 제3강의실. 전국 50여 학교에서 모인 65명의 초등학생이 ‘국제통화기금(IMF) 시대에 대한 우리의 결의’를 발표하며 생일잔치를 반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백범 김구 선생의 어머니 곽낙원(郭樂園) 여사께서는 생신날 미역국을 끓여 드시라고 독립투사들이 모아 드린 돈으로 무기를 사서 아들에게 주며 ‘내가 배불리 먹을 한 그릇의 미역국보다 이 총 한 자루가 독립을 앞당기는 데 더 필요하다’고 말씀하시지 않으셨습니까.” 전날 백범기념관을 다녀온 어린이들의 목소리에는 독립투사의 비장함까지 담겨 있었다. 인간성 회복운동 추진협의회의 주관 아래 ‘나는 내일의 지도자’라는 주제로 2박 3일간 연수를 마친 초등학생들은 자신들의 키 높이에서 IMF 시대를 바라보았다. 서울 상은초등학교 6학년 최윤영양. “TV와 신문에서 우리 나라에 금이 약 3천 톤이 있다고 하던데 현재까지 금 모으기 운동으로 모인 양은 1천 톤이라고 합니다. 도대체 나머지 금은 어디에 있는 거죠.” 아이들은 외제 학용품을 좋아하고 언니 오빠들이 쓰던 물건을 물려받기는 싫어하던 자신들에 대한 반성도 빠뜨리지 않았다. 그러면서 어린이들은 '몽당연필 볼펜 껍데기에 끼워 사용하기', '영어 공부를 열심히 해 달러 벌어들이기' 등 다양한 IMF 극복 대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가장 많은 의견은 뜻밖에도 '불쌍한 사람들의 집을 자주 찾아간다'는 것이었다. 어린이들은 이 난국을 '어깨동무로 함께 풀어가야 한다'는 해법을 터득하고 있었다.

[동아일보] 98. 1. 24

◈ 생각해 봅시다

우리가 눈여겨볼 것은 바로 '불쌍한 사람들의 집을 자주 찾아간다'는 어린이들의 생각이다. 어려운 시기를 맞아 어른들의 영향을 받은 이런 저런 이야기들 속에서 가장 우리 마음을 찡하게 하는 대목이다. '우리가 진정 나눠야할 것은 부가 아니라 가난이다'라고 말한 테레사 수녀의 말이 떠오르는 시절이다.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