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7건, 최근 0 건
   
[플래시뷰어]

인도 라다크 레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4-10-19 (일) 12:45 조회 : 588


 


레의 시내를 조망할 수 있는 남걀 체모 곰파 부근에서..

곰파아래 쪽에 있는 건물이 레 왕궁, 레에 도착한 것은 오전 7시 30분이 조금 넘었다. 고산증세에 대한 두려움으로 첫발을 내디딜 당시만 하더라도 아무런 증상이 보이지 않았다. 비행기에서 내려 주변의 새로운 경관에 빠져 군인아저씨에게 혼나가면서 촬영까지 했으니...^^ 짐을 기다리다, 화장실에 들어갔다. 내 앞 사람은 엄청 길게 소변을 보고 나온다. 어~어, 나도 그러네. 와~ 오래 나온다..^^


고산증상에 대비해 충분한 컨디션 조절을 위해 바로 숙소로 이동하여 휴식을 취하였다.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에 레 시내 몇 곳을 둘러보았다. 아주 천천히 걷고 걸었는데, 숨이 차다. 그래도 참을만 하다.

산티 스투파, 재래시장, 남걀체모 곰파, 레 왕궁

저녁식사를 마치고 나름 큰 고통없이 잠을 잤다.
다음 날, 초모리리 호수로 이동....이 곳이 문제였다. 어제 델리에서 3,000미터 이상 한 번에 상승했는데...또 1000미터를 넘게 4500미터 이상으로 또 올라간다. 분명 문제가 있다.그리고 문제가 생겼다.
초모리리 호수로 가는 도중 추마탕에서 계란도 삶아먹고 여유를 부렸지만, 4800미터 정도의 고개에 잠깐 멈추었을 때 어지럼증과 답답함이 나타났다. 사진 촬영을 위해 앉았다 일어났는데 정신없이 빙~ 돈다. 아~ 남미에서 고산증세로 그렇게 고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예방약도 먹지 않았는데.. 와 이건 숨이 탁 막혀오고 정신이 달아나버렸다.초모리리 호수 숙소에 도착했다. 몸을 가누기조차 힘들었다.화장실이 움직인다. 와 여긴 화장실이 출렁거리네...침대에 누웠고 산소통이 왔다. 20분정도 2번에 걸쳐 산소를 마셨다. 산소를 마실 때만 머리 통증이 사라지고 떼어내면 얼마가지 않아 또 답답해졌다.밤이 무서웠다. 계속 말도 안되는 꿈이 반복되고 고통 때문에 아이고 죽것네..신음소리로 밤을 샜다.(룸메이트 희선샘의 간호와 도움을 많이 받았다.. 감사)
일행들은 일출을 보기위해 새벽 기상...나는 곧 바로 병원으로 실려갔다. 병원 문 앞에서 기다리는 시간이 가장 고통스러웠다. 숨이 꽉 막히고 어지러웠다. 결국 병원문은 열리지 않았고 다른 곳으로 이동하였다. 부근에 있는 군부대로...
양쪽으로 부축을 받고 의무실로 들어갔다. 혈압도 재고, 손가락에 무엇인가 꽂고 재기도 하고, 다이막스도 먹고, 음료로 된 치료약도 먹고, 그렇지만 나아지지 않았다. 결국 엉덩이에 주사를 맞았다. 엄청 아팠다. 한 5분정도 엉덩이가 꿈틀거리더니 어지럼증이 사라지고...
결국 나는 일행들보다 먼저 고도가 낮은 레로 돌아왔다. 일행들은 5300미터가 넘는 세계에서 두번째로 높은 고개 탕그라 라를 거쳐 레로 돌아왔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47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VR Tour]  고구려유적답사 관리자 10-21 3055
47 [VR Tour]  스리랑카 시기리야 록 관리자 01-25 1039
46 [플래시뷰어]  인도 뭄바이 도비가트 관리자 01-21 775
45 [VR Tour]  그리스 산토리니 투어 관리자 08-19 1086
44 [기타]  수업장면 관리자 07-20 491
43 [기타]  부안 관리자 03-28 491
42 [플래시뷰어]  옐로나이프 오로라 +3 관리자 01-30 553
41 [플래시뷰어]  인도 라다크 레 관리자 10-19 589
40 [VR Tour]  뉴질랜드 빙하 투어 관리자 02-23 828
39 [플래시뷰어]  미국 앤텔로프 캐년 관리자 01-27 963
38 [VR Tour]  울릉도 알봉분지 나리동 투막집 관리자 01-09 1099
37 [360cities]  태조 어진 봉안 행렬 +1 관리자 11-06 1007
36 [플래시뷰어]  수바시 고성 +1 관리자 08-14 997
35 [플래시뷰어]  타클라마칸 사막 관리자 08-12 1146
34 [플래시뷰어]  천산신비대협곡 관리자 08-12 969
33 [플래시뷰어]  천산신비대협곡 관리자 08-12 921
32 [플래시뷰어]  신장 위구르 자치구 카스가르 구시가지 민가 관리자 08-12 1243
31 [360cities]  김제 벽골제에서 관리자 05-30 1051
30 [플래시뷰어]  운주사 와불 관리자 08-22 1647
29 [플래시뷰어]  전주평화중학교 +1 관리자 07-04 2674
28 [플래시뷰어]  내장사 관리자 01-28 1855
27 [플래시뷰어]  멀리서 바라본 겨울 마이산 관리자 01-17 1875
26 [플래시뷰어]  상사화 관리자 09-27 2096
25 [플래시뷰어]  구절초 +1 관리자 09-27 1967
24 [플래시뷰어]  전봉준 장군 고택 관리자 08-16 2099
23 [VR Tour]  백령도, 대청도 답사 관리자 05-13 2149
22 [플래시뷰어]  앙코르 유적 [프놈바겐의 일몰] 관리자 05-11 2015
21 [데발뷰어]  하롱베이 관리자 03-16 6413
20 [데발뷰어]  베트남 '땀꼭 투어' 관리자 03-15 5858
19 [데발뷰어]  뉴질랜드 '데카포 호수' 관리자 03-07 2501
18 [플래시뷰어]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관리자 02-21 4924
17 [플래시뷰어]  라오스 여행 [방비엥의 송강] 관리자 02-14 2376
16 [플래시뷰어]  파리 날리는(?) 정육점 관리자 02-13 2361
15 [플래시뷰어]  덕유산 설경 관리자 02-12 1891
14 [플래시뷰어]  앙코르 유적 ['쁘리아 칸'] ['따 프롬'][… +1 관리자 01-29 5075
13 [플래시뷰어]  메콩 델타 투어 관리자 01-29 5076
12 [플래시뷰어]  라오스의 사원 '왓 씨앙통', '탓 루앙' 관리자 01-29 2605
11 [플래시뷰어]  라오스에서 만난 아이들 관리자 01-27 1683
10 [플래시뷰어]  라오스의 아침을 여는 딱밧 관리자 01-26 4719
9 [VR Tour]  고구려유적답사 관리자 10-21 3055
8 [VR Tour]  한국/중국/뉴질랜드 Tour 관리자 04-08 4986
7 [VR Tour]  구글맵 연동 태즈먼/프란츠조셉 빙하/테카포 호수 VR 관리자 03-03 1783
6 [VR Tour]  와이망구 화산계곡 관리자 02-28 1984
5 [데발뷰어]  마오리족 인사 관리자 02-28 5364
4 [Pure뷰어]  Tasman Glacier VR +1 관리자 02-08 4589
3 [360cities]  뉴질랜드 프란츠 조셉 빙하 트래킹 관리자 02-04 1701
2 [플래시뷰어]  덕유산 Tour +3 관리자 01-13 4640
1 [VR Tour]  전라북도 부안군 가상체험학습 관리자 01-13 17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