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리

총 게시물 32건, 최근 0 건
   

미란다 원칙의 시작은?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0-11-19 (금) 13:26 조회 : 774
1966년 미국 연방대법원의 판결로 확립된 원칙이다. 1963년 3월,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시경찰은 당시 21세였던 멕시코계 미국인 어네스토 미란다를 납치·강간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서로 연행된 미란다는 피해자에 의해 범인으로 지목되었고, 변호사도 선임하지 않은 상태에서 2명의 경찰관에 의해 조사를 받았다. 미란다는 처음에는 무죄를 주장했으나 약 2시간 가량의 신문 과정 후 범행을 인정하는 구두 자백과 범행자백자술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재판이 시작되자 미란다는 자백을 번복하고, 진술서를 증거로 인정하는 것에 이의를 제기했다. 애리조나 주법원은 그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고 최저 20년, 최고 30년의 중형을 선고했다. 미란다는 애리조나 주대법원에 상고했지만 역시 유죄가 인정되었다. 그는 최후 수단으로 연방대법원에 상고를 청원했다. 상고청원서에서 미란다는 미국 수정헌법 제5조에 보장된 불리한 증언을 하지 않아도 될 권리와 제6조에 보장된 변호사의 조력을 받을 권리를 침해당했다고 주장했다.

연방대법원은 1966년, 5대 4의 표결로 미란다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유는 그가 진술거부권, 변호인선임권 등의 권리를 고지(告知)받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미란다 판결’이라고 부르게 된 이 판결은 보수적인 미국인들로부터 1960년대의 다른 인권 판결과 마찬가지로, 대법원이 범죄예방이나 범죄피해자의 권리보다는 범죄자의 권리를 더 존중하고 있다는 거센 비난을 받았다.

한국 헌법과 형사소송법도 ‘체포 또는 구속의 이유’를 알려 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미국의 미란다 원칙과 차이는 있으나 근본 정신은 같다. 대법원도 2000년 7월 4일 미란다 원칙을 무시한 체포는 정당한 공무집행이 아니라는 판결을 내렸다.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3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  두바이 물공급이 궁금해요? 관리자 03-27 474
31  지리정보실 관리자 06-05 276
30  툰드라 기후와 주빙하 지형을 ebs영상으로 관리자 05-10 638
29  지중해성 기후와 바캉스 유기견이 무슨 관계가 있나요? 관리자 04-20 635
28  들판을 다니다가 보면 마시멜로처럼 둥글게 말려 있는 것들이 곤… 관리자 07-06 661
27  유엔 사무총장은 어떻게 뽑나요? 관리자 05-29 594
26  에도 막부 시대 슈인조? 관리자 11-29 890
25  우리나라 에스파냐 대사관은 스페인 대사관이란 명칭을 사용하… 관리자 11-27 909
24  세계에서 유일하게 사각형이 아닌 국기 관리자 07-29 669
23  본질적 내용 침해 금지의 예 관리자 12-17 763
22  미란다 원칙의 시작은? 관리자 11-19 775
21  문헌에 나타난 백두산 화산활동 관리자 11-07 1077
20  한국의 쌀과 벼 관리자 09-24 1138
19  핵융합 에너지? 관리자 09-10 1219
18  수로식 발전과 유역변경식 발전의 차이는? 관리자 08-23 2097
 1  2  3  맨끝